선관위,재보선 선거법위반 45건 적발

입력 1998-07-21 16:42수정 2009-09-25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앙선관위는 이번 7·21 재보선 선거운동기간에 모두 45건의 선거법 위반 행위를 적발, 이중 14건을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17건을 경고, 9건을 주의조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선거구별로는 경기 광명을과 부산 해운대.기장을에서 각각 13건씩의 선거법 위반행위가 적발됐고, 서울 서초갑 7건, 수원 팔달 6건, 강릉을 3건, 대구 북갑 2건,서울 종로 1건 등이다.

정당별로는 국민회의에 대해 2건이 수사의뢰되는 등 모두 11건의 선거법 위반행위가 적발됐고, 자민련과 한나라당이 각각 10건씩이다.

선관위에 적발된 선거법 위반 행위 유형은 ▲탈법적 인쇄물 배부 13건 ▲연설회위반 11건 ▲금품-음식물 제공 9건 ▲비방-흑색선전 4건 ▲선심관광-교통편의 제공 3건 ▲시설물 설치 등 2건 ▲집회 모임 등 이용 1건 등이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