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바이블’ 성문종합영어 송성문씨 별세

동아일보 입력 2011-09-23 08:46수정 2011-09-23 1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70~1990년대 중ㆍ고등학생들에게 `영어의 바이블'로 통했던 `성문영어' 시리즈의 저자인 송성문(80ㆍ본명 송석문)씨가 22일 오후 4시30분께 별세했다.

송씨가 1967년 처음 펴낸 성문종합영어(당시 정통종합영어)는 지금까지 40여년 간 판매됐다. 문법과 독해력 향상에 초점을 맞춘 이 책은 1976년 성문출판사가 출범하면서 제호가 `정통'에서 `성문'으로 바뀌었다.

평북 정주 출신으로 신의주교원대를 나온 송씨는 6ㆍ25 전쟁 때 통역장교로 근무하면서 영어 검정고시 중등ㆍ고등과정에 합격했다. 부산 동아대를 졸업한 뒤 부산고와 마산고, 서울고 등에서 교사로 일했다.

성문 기본ㆍ핵심ㆍ종합영어 등으로 이뤄진 `성문영어' 시리즈는 한때 1년에 30만부 이상 판매됐다. 성문종합영어는 서울대 등 주요 대학 본고사 입시에 이 책의 지문이 그대로 나오면서 유명세를 탔고 오랫동안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주요기사
고인은 일선에서 물러난 뒤 개인적으로 수집한 문화재를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공로로 2003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2003년 간암 판정을 받은 이후 8년간 투병해 왔으며 최근 병세 악화로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6호이며 발인은 24일 오전 6시. 유족은 부인 오화순 씨와 장남 철(성문출판사 대표), 차남 현(미국 거주), 딸 미선 씨가 있다. 장지는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공원.

디지털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