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퐁 뒤 가르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4-12 03:00수정 2021-04-12 0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멀리서 보면 영화 필름처럼 보이는 ‘퐁 뒤 가르(Pont du Gard)’는 고대 로마의 수도교다. 1세기 전반에 석회암으로 만들어진 3층 건축물이다. 로마인들이 골족을 점령하고 세운 도시에서 쓸 용수가 부족하자 50km 밖에서 물을 끌어오기 위해 건축한 수로다. 2000년 전 로마인들의 경이로운 축조기술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다. 퐁 뒤 가르 밑 계곡에서는 관광객들이 강물에서 수영을 즐긴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퐁 뒤 가르#필름#수도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