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인체의 신비]백혈구…몸 지키는 파수꾼

입력 2004-02-22 17:25수정 2009-10-10 0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혈액을 전자현미경으로 촬영한 것으로 적혈구(붉은색) 속에 아메바 모양의 백혈구(흰색)들이 파묻혀 있는 모습이다. 백혈구는 우리 몸을 지키는 파수꾼이다. 건강한 성인 몸엔 약 400억개의 백혈구가 있다. 그러나 염증 반응이 생기면 수가 배 이상으로 증가한다. 백혈구의 수명은 평균 5일 정도. 그러나 백혈구 중 항체를 만드는 면역세포로 알려진 임파구 중에는 4, 5년 사는 것도 있다.

자료 한국세포형태연구소 www.bioem.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