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비디오]크레이지 인 알라바마

입력 2000-03-09 19:47수정 2009-09-23 02: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1편의 영화에 출연한 노련한 배우가 메가폰을 잡는다면 어떤 영화가 나올까? 최근 극장을 거치지 않고 곧장 비디오로 출시된 ‘크레이지 인 앨라배마(Crazy In Alabama)’는 할리우드에서 성공한 스페인 배우 안토니오 반데라스의 감독 데뷔작이라는 점만으로도 눈길을 끄는 영화다.

반데라스의 아내 멜라니 그리피스가 주연한 이 영화에는 로스앤젤레스와 앨라배마에서 벌어지는 두 개의 이야기가 얽혀 있다. 1967년 여름, 자유를 얻기 위해 폭력적인 남편을 살해한 루실(멜라니 그리피스 분)은 영화배우가 되기 위해 할리우드로 떠난다. 루실이 꿈을 이루는 과정을 그린 블랙 코미디가 한 축이라면 앨라배마에서 루실의 조카인 소년 피조(루카스 블랙)가 흑인 인권운동에 휘말리며 성장해가는 이야기가 다른 한 축을 이룬다.

비음섞인 목소리에 백치미가 흐르는 멜라니 그리피스는 정신나간 듯한 여자 루실 역에 잘 맞다. 그러나 이 영화의 문제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코미디와 드라마가 무질서하게 섞여 있다는 점. 마지막 해피엔딩도 억지스럽다는 느낌을 준다. 반데라스는 이 영화로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지만 상은 받지 못했다. 아무래도 그는 감독보다 섹시한 배우가 더 잘 어울리는 사람이다.

<김희경기자> susann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