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누리호 발사 예정시각 오후 5시로 변경…1시간 연기”

뉴시스 입력 2021-10-21 14:39수정 2021-10-22 1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21일 오후 14시 30분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개최한 누리호 브리핑을 통해 “누리호의 발사 예정 시각이 기존 오후 4시에서 1시간 늦춘 5시로 변경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과기부는 이날 오전만 해도 누리호의 오후 4시 발사 예정 일정이 변동 없다고 발표했으나 1시간 연기를 결정했다.

그 이유에 대해 용 차관은 “발사체 하부 시스템 및 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이 소요됐다”며 “발사전 고층풍의 세기 및 변동폭 영향이 누리호가 견딜수 있는 하중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될 경우 일정이 변동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발사대 하부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거 같아 직접 사람이 가서 확인해 문제가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거기에서 1시간 정도가 소요돼서 변경됐다”라고 언급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용 차관은 “누리호는 발사 1시간 20분 전에 연료 충전을, 50분 전에는 산화제 충전이 완료될 예정이다”면서 “발사 10분 전부터는 발사 자동 운용에 들어가며, 이상 감지 시 자동으로 발사가 중단된다”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