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관광용 우주선’ 누구에게…美 ‘스페이스십원’ 첫 도전

입력 2003-06-22 17:23수정 2009-09-29 0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초의 재사용 가능한 민간 관광우주선 스페이스십원(점선 안)과 이륙용 비행기인 화이트 나이트. 고도 15km에 이르면 스페이스십원이 로켓엔진을 발진해 대기권 바깥 우주로 올라간다.-사진제공 XPRIZE재단
2000만달러를 들여 비밀리에 개발한 관광용 우주선이 공개돼 ‘X프라이즈’ 상을 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도전장을 낸 인물은 미국의 비행기 디자이너 버트 루탄. 그는 자신이 개발한 스페이스십원(SpaceShipOne)을 이륙용 비행기인 화이트 나이트에 매달고 5월 19일 미국 모자브 사막에서 첫 시험 비행을 했다.

로켓엔진을 장착한 스페이스십원은 고도 15km에서 비행기로부터 분리돼 우주로 올라가 승객에게 무중력 상태를 경험시켜 준 뒤 다시 대기권에 진입해 90분 뒤 착륙하도록 설계돼 있다.

스페이스쉽원은 ‘X프라이즈’를 타려고 만든 재사용 우주선. 세인트루이스의 한 단체가 1996년에 만든 이 상은 2005년까지 3명을 태우고 100km 고도까지 올라갔다 내려와 2주 안에 반복 비행을 하면 즉시 1000만달러를 준다. 지금까지 7개국 20팀이 참여를 신청했다. 린드버그가 1927년 ‘세인트루이스의 정신’을 몰고 대서양을 횡단해 2만5000달러의 오테이그상을 받은 뒤 상업비행시대가 개막된 것처럼 민간이 나서 우주관광시대를 열겠다는 게 이 상의 취지다.

루탄씨는 직원 100명의 상업용 우주선 벤처회사를 만들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사 공동창업자이자 우주광인 폴 앨런이 그를 지원한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루탄씨는 라이트형제가 첫 비행에 성공한 지 꼭 100년이 되는 올해 12월 17일 전에 진짜 우주비행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서점 아마존의 설립자인 제프 베조스도 2000년 블루 오리진스라는 우주선벤처기업을 설립하고 3000만달러를 들여 재사용 가능한 관광용 우주선을 개발 중이다.

신동호 동아사이언스기자 dong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