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쥐’ 탄생…"뇌 칼슘농도 높여 기억력 향상"

입력 2003-06-18 18:42수정 2009-09-29 0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과학자가 유전자를 조작해 ‘똑똑한 쥐’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희섭(申喜燮·사진) 박사팀은 신경세포에 있는 유전자를 조작해 학습능력과 기억력이 더 뛰어난 쥐를 만들었다고 18일 발표했다. 신 박사는 이 연구를 국제 학술잡지인 ‘뉴런(Neuron)’ 최근호에 발표했다.

신 박사는 “뇌의 신경세포에는 세포 안으로 들어온 칼슘을 바깥으로 내보내는 ‘칼슘 통로 유전자(NCX-2)’가 있는데 쥐에서 이 유전자를 고장내자 쥐의 학습능력과 기억력이 보통 쥐보다 높아졌다”고 밝혔다. 신 박사는 “이 유전자가 고장난 쥐가 한번 갔던 길을 더 잘 기억하고 물체를 더 빨리 알아차렸다”고 말했다.

뇌에서 학습이나 기억 활동이 일어나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면 세포 안의 칼슘 농도가 늘어나고 늘어난 칼슘은 칼슘 통로를 통해 다시 바깥으로 빠져나가 정상 농도를 유지한다. 연구팀은 칼슘 통로를 만드는 유전자를 고장내 신경세포 안의 칼슘 농도를 보통 쥐보다 높게 유지하자 쥐의 학습능력과 기억력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이다.

신 박사는 “정신을 집중하거나 편안한 상태에서 학습과 기억이 잘 되는 것은 뇌세포에서 칼슘 통로를 막는 활동이 일어나기 때문일 수도 있다”며 “인간에게 똑같은 유전자를 고장낼 수는 없지만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작용 과정을 밝혀낸다면 부작용 없이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IST는 앞으로 이 연구를 통해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약물이나 치매 치료제 같은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김상연동아사이언스기자 drea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