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한국 2-3 가나…쿠두스에게 다시 아쉬운 실점

입력 2022-11-28 23:22업데이트 2022-11-29 00: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조규성이 추가골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조규성이 추가골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0-2로 뒤진 채 아쉽게 전반전을 마친 한국 대표팀이 2골을 터뜨리며 추격에 나섰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밤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스타디움에서 가나와 맞붙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가나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한국의 일방적인 공격이 계속됐다. 하지만 한국은 계속된 찬스에도 골을 넣지 못했다. 지난 우루과이전에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유효 슈팅이 나오지 않은 것이다. 전반 19분엔 오른쪽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보고 손흥민이 오버헤드킥을 시도했으나 아쉽게도 발에 맞진 않았다.

골문을 두드리지 못한채 시간은 흘러갔고 한국은 전반 24분 가나의 프리킥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리수에게 골을 내줬다. 가나의 선제골이다. 이 과정에서 앙드레 아유의 손에 맞으면서 핸드볼 파울의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심판은 고의적이지 않다고 보고 그대로 골을 인정했다.

이후 한국은 가나에게 주도권을 내줬고, 결국 전반 35분 조던 아이유의 크로스를 받은 모하메드 쿠드스에게 헤더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남은 시간 동안 만회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조규성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조규성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후반전 벤투 감독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대신 나상호를 교체 투입했다. 이후 권창훈을 대신해 이강인을 투입했다.

지난 경기에 이어 교체 투입 직후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이강인은 수비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뒤 날카로운 크로스 패스를 조규성에게 연결, 조규성이 해딩으로 만회골을 터뜨렸다.

이후 손흥민의 침투패스를 받은 김진수가 또 다시 크로스 패스를 조규성에게 연결했고 조규성은 해딩으로 추가골을 기록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가나는 또다시 달아났다. 측면으로 공을 연결한 가나는 한국 골대 앞으로 공을 전달했고 전반전 골을 터뜨린 모하메드 쿠드스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두가온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