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손흥민 23번째골 압권…부럽고 질투” 中-日도 엄지척

입력 2022-05-23 14:16업데이트 2022-05-23 15: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022년 5월 22일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리그 23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토트넘 구단
22일(현지 시간)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EPL 역사상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23골) 타이틀을 거머쥔 손흥민(30·토트넘)을 향해 외신들의 극찬 세례가 이어졌다.

영국 BBC 방송, 가디언 등은 이날 손흥민의 활약상을 집중조명하며 “손흥민의 끈기가 이번 시즌 23골을 완성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살라와 대조적으로 지난 10경기에서 9골을 터트리며 득점왕에 올랐다”며 손흥민의 쾌거를 강조했다.

시기의 눈길을 보내던 일본과 중국 매체들도 오늘만큼은 손흥민을 치켜세우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왔다. 일본 축구매체 사커 다이제스는 “유럽 5대 리그에서 아시아인으로 득점왕에 오른 건 최초”라며 “이날 최종전에서 손흥민의 마지막 골은 압권”이었다고 보도했다. 마지막 골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손흥민의 ‘감아치기 중거리 슛’으로 완성된 골이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서 2골을 몰아치며 생애 첫 득점왕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있는 손흥민. (토트넘 구단 SNS)

중국 텐센트 스포츠도 “아시아 선수가 세계 최고 리그에서 신화를 썼다”며 “또 한 번 일을 냈다”고 극찬했고, 펑파이는 “공동 득점왕에 오른 살라의 23골 중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인 반면 손흥민은 23골 모두 필드골이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고 보도했다.

중국 최대 온라인 플랫폼 웨이보에서도 누리꾼들은 “실력이 확실히 강하다. 부럽고 질투 난다” “중국은 언제 저런 거성을 배출하나” “멋지다”는 등 찬사를 보냈다.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은, 차범근의 UEFA컵 우승 및 98득점,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입단 및 활약 등과 함께 한국 축구사에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경기 후 득점왕에 주는 골든 부츠를 품에 안은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 어릴 때 꿈을 이뤘다”며 “최고의 날”이라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한편 손흥민은 벤투호에 합류해 태극 마크를 달고 내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맞붙는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