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러의 미사일 지원 요청에…北은 수락, 中은 거절”

입력 2022-04-07 11:35업데이트 2022-04-07 1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잠적설이 나돌았던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이 공식석상에 나타나지 않던 기간 중 북한과 중국에 미사일 등 무기 지원을 요청했으며 북한이 수락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고전하고 있는 러시아가 무차별 폭격으로 미사일이 부족해지자 두 국가에 지원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유엔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철군 요구 결의에 잇따라 반대표를 던지는 등 러시아를 적극 지지하고 있다.

러시아 석유회사 유코스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레오니드 네즈블린은 4일(현지 시간) 러시아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쇼이구 국방장관이 지난달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소진된 미사일과 탄약 등을 요청하기 위해 중국과 북한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러시아 연방의회 의원 출신인 네즈블린은 2003, 2004년 포브스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부자’에 포함된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였으나 크렘린과의 갈등으로 러시아를 떠난 인물로 현재 이스라엘 헤브루 대학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러시아 연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네즈블린은 “여러 믿을만한 소식통에 따르면 쇼이구 장관이 러시아가 보유한 부품들과 호환가능한 미사일을 찾기 위해 북한과 중국을 방문했지만 중국은 미사일 지원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쇼이구 장관은 지난달 11일부터 종적을 감춰 한 때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 작전 실패에 따른 숙청설이 제기됐다가 지난달 29일 국방 관련 회상회의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쇼이구 장관이 잠적한 시기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이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첩보를 공개한 시기와 일치한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왼쪽)과 푸틴 대통령. 뉴시스


네즈블린은 이어 “그는 북한에 가장 오랜 시간 머물렀다. 북한이 그의 종착지였다”며 “내가 아는 한 그는 북한과 (무기지원에)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는 북한과 미사일 (체계) 일부를 공유하고 있다”며 “북한 미사일은 러시아와 호환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어떤 무기를 지원하기로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우크라이나 전선에서 안정을 되찾을 충분한 수준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1970년대부터 옛 소련의 기술 지원을 받아 미사일을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올 들어 잇따라 발사한 KN-23·24 미사일도 현재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데 사용하고 있는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개량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도 올 들어 북한 탄도미사일 개발에 연루된 러시아 기업과 개인들을 잇달아 제재하는 등 북한과 러시아의 미사일 개발 협력을 주목하고 있다.

북한의 러시아 미사일 지원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1차 핵실험에 나선 2006년 안보리 결의로 북한의 미사일 수출을 금지했으며 2009년엔 모든 무기관련 물자의 대외수출을 차단했다. 또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한 2016년엔 북한의 수리, 서비스 제공 등을 목적으로 한 해외 무기 운송도 금지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