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100만마일 떨어진 목적지 도착

입력 2022-01-25 05:18업데이트 2022-01-25 05: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주로 향한 인류의 새로운 눈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지구로부터 100만마일(약 160만㎞) 떨어진 목적지에 도착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은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지난해 크리스마스 때 우주로 발사된지 한 달 만에 목적지인 제2 라그랑주점(L2)에 도착했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L2는 태양과 지구의 중력이 균형을 이뤄 별도의 동력 없이도 태양을 공전하면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지점이다. 또한 태양과 지구로부터 나오는 빛의 방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지구와 망원경의 거리를 항상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는 이점을 갖고 있는 지점이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이제 약 5개월간의 안정화 작업을 거친 뒤 태양을 등진 채 지구와 같은 공전 주기로 태양 주변을 돌면서 우주를 관측할 예정이다.

나사와 유럽우주국(ESA), 캐나다가 공동 참여한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연구·개발에는 25년간 100억달러(약 11조9750억원)가 투입됐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성능은 기존 허블 우주망원경의 약 100배, 우리 눈의 100억배만큼 강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