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바이든, 3월 중순까지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 연장할 듯

입력 2021-12-02 10:00업데이트 2021-12-02 1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3월 중순까지 비행기, 기차, 버스, 공항, 기차역 등 대중교통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규정을 연장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소식통은 마스크 착용은 오는 3월18일까지 연장될 것이며 공식 발표는 오는 2일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8월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내년 1월18일까지로 연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일 미국의 코로나19 퇴치 전략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며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발언의 일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또한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Omicron)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미국에 입국하는 항공 여행객들에게 더욱 엄격한 검사 규정을 시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미국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첫 감염자가 확인됐다. 감염자는 캘리포니아에서 2차 접종을 마쳤다가 지난달 22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미국으로 돌아온 사람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