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후보 기시다 “한일관계 개선, 한국 법원에 달려있어”

뉴스1 입력 2021-09-18 16:52수정 2021-09-18 16: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이 한일관계 개선은 한국 법원에 달려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2015년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 합의의 당사자로 한국에 잘 알려져 있다.

1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일본 기자클럽이 주최한 자민당 총재 후보 공개 토론회에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공은 한국 법원에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의 발언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와 관련해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내각은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빨리 제시하라고 한국에 요구해왔다.

2차 아베 신조 내각에서 4년7개월 동안 외무상을 역임했던 기시다 전 정조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결국 그가 집권할 경우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양보를 할 수 없다는 스가 내각의 입장을 고스란히 답습하겠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한편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자신이 집권할 경우 약 10년 동안 판매세율을 올리지 않겠다고도 공약했다.

그는 “현재 가계에 더 높은 세금을 부과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경제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