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총리 “일관된 입장으로 한국과 소통하고 싶다”

뉴스1 입력 2021-07-19 21:05수정 2021-07-19 21: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기간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한 결정과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앞으로도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따라 한국 측과 제대로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19일 NHK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측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을 희망한다고 언급했다”며 “이러한 점에 유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비유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한국 측 대응이나 그 배경에 대해 내가 말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전제하고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일본 방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