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WHO “델타 변이 강력, 백신 접종 완료한 사람도 마스크 써야”

입력 2021-06-27 09:22업데이트 2021-06-27 0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높은 전염성을 경고하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CN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리안젤라 시마오 WHO 사무부총장은 이날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했다는 것만으로 안전하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며 “여전히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만으로는 지역사회 전파를 막을 수 없다”며 “지속적으로 마스크를 사용하고, 환기되는 공간에 있어야 하는 것은 물론 거리두기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백신 접종이 일단락되자 미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들이 마스크 의무화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폐지하고 있는 것에 대한 경고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이스라엘에서 델타 변이에 감염된 성인 절반가량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완료하고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 정부는 해제했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다시 도입했다.

앞서 WHO는 지난 주 델타 변이가 전 세계적인 지배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는 현재 적어도 92개국으로 퍼졌으며, 지금까지 나온 변이 중 확산 속도가 가장 빠르다.

마이크 라이언 WHO 비상대책 본부장도 “인간 간에 전달되는 방식이 더 효율적이기 때문에 더 치명적일 가능성이 있다”며 델타 변이에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