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사 “한국, 대만 언급 없었다면 좋았을 것”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5-27 03:00수정 2021-05-27 0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미정상 성명 반응 수위 조절
“한국이 많이 노력한다고 평가… 中겨냥한 부분은 있는것 같아”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사진)가 26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해협과 남중국해 관련 내용이 “아예 없었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과 미국이 화해하기 위해 한국을 비롯한 중간 나라들이 좋은 역할을 하면 좋겠다”며 한국에 미중 간 균형외교를 요구하고 나섰다.

싱 대사는 이날 MBC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한미 성명에 “중국”이라는 표현이 빠진 데 대해 “(한국이) 많이 노력한다고 평가한다”면서도 “중국 단어가 나오지 않았지만 (중국을) 겨냥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쿼드(미국 일본 호주 인도 4자 협의체) 언급을 겨냥해 “미국은 자꾸 그룹을 만들어 중국을 포위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한국이) 우리 입장을 많이 고려해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했다. 한국의 쿼드 참여는 안 된다고 주장한 것. 한미가 정상회담을 통해 안보뿐 아니라 경제·첨단기술 분야로 동맹을 확대한 데 대해서도 싱 대사는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한국이 국익을 판단해 중국 시장을 활용해 경제 발전을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이날 싱 대사의 발언은 한미 정상회담 이후 나온 중국의 반발 수위에서 더 나아가지 않았다. 한국마저 등을 돌릴 경우 동맹국을 규합한 미국의 중국 견제를 막아내기 힘들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중국 대사#한국#대만#한미정상회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