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유해 술집 하수구에 흘려보낸 남매…무슨 사연?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23:30수정 2021-02-26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웬 맥그린치가 아버지의 유해를 술과 섞어 하수구에 흘려보내고 있다. 뉴욕포스트 트위터 갈무리
영국의 한 남매가 돌아가신 아버지의 유해를 술집 하수구로 흘려보냈다. 이를 지켜보던 수십 명은 일제히 손뼉을 치며 환호했다. 무슨 사연일까.

25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2월, 웨스트 미드랜드주 코번트리의 한 술집에 맥그린치 남매의 아버지 케빈 씨를 추모하기 위해 여러 사람이 모였다.

오웬 맥그린치(46·남)는 아버지의 유골함에서 재를 한 숟가락 떠 500mL짜리 맥주잔에 털어 넣고 술과 섞었다. 그는 이 맥주잔을 들고 밖으로 나가 하수구 앞에 섰다.

수십 명 앞에서 오웬은 “미친 소리처럼 들리겠지만, 이게 아버지가 원했던 마지막 소원이다”라고 말하며 유해가 담긴 술을 하수구로 흘려보냈다. 사람들은 박수치며 환호했다. 이 광경을 오웬의 여동생 캐시디(35)가 카메라에 담았다.

주요기사
캐시디에 의하면 아버지 케빈 씨는 그가 살던 ‘홀리부시’ 지역을 좋아해 매일같이 산책에 나섰다. 케빈 씨는 생전 남매에게 “하수구에 유골을 뿌리면 이 지역의 모든 곳을 여행할 수 있다. 내가 죽으면 그렇게 해달라”고 종종 말했다.

남매는 아버지가 비교적 젊은 나이인 66세로 돌아가시자 큰 슬픔에 빠졌다. 그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실행하고자 유골함을 들고 가족끼리 자주 가던 술집을 찾았다.

남매는 유해를 하수구에 흘려보내면서 “아버지가 간절히 바랐던 걸 돌아가신 뒤에 그대로 해드리는 건 참 놀라운 감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가 말씀하셨던 것처럼 우리는 이곳을 지나갈 때마다 그를 생각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