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쿄 신규 확진자 178명…3개월 만에 200명 밑돌아

뉴시스 입력 2021-02-22 17:53수정 2021-02-22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일본의 수도 도쿄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178명으로 집계됐다.

NHK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밑도는 것은 작년 11월24일(188명) 이후 약 3개월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또 500명을 밑도는 것은 16일 연속이다.

이로써 도쿄도 내 누적 확진자는 총 10만 9912명이 됐다. 22일 현재 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줄어든 76명이 됐다.

주요기사
한편 NHK가 후생노동성과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집계한 데 따르면 지난 21일 일본의 신규 감염자 수는 1032명, 신규 사망자 수는 50명이었다. 누적 감염자 수는 42만6312명, 누적 사망자 수는 7506이다. 중증자 수는 511명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1308명→1446명→1537명→1302명→1234명→1032명 등이었다. 일부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 지난달 7일(7639명)에 비해 신규 감염자 규모가 줄어든 모습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