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시기 견뎌줘 고맙다” 단골손님 거액 팁에 美식당 눈물바다

뉴시스 입력 2020-07-12 12:06수정 2020-07-12 1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손님 120만원 팁 남겨…"자부심 느끼고 인간에 대한 희망 회복"
미 뉴저지주 오션 글로브에 있는 ‘스타빙 아티스트’라는 식당 종업원들이 한 단골손님이 남겨놓은 거액의 팁을 발견하고 눈물바다를 이루었다고 미 CNN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식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 몇달 간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 식당을 운영하는 아널드 테이세이라는 “2001년 이후 식당의 단골인 한 손님이 1000달러(약 120만원)의 팁을 남겨놓았다. 그는 정체가 밝혀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말했다.


테이세이라는 “손님이 가족들과 식사를 마치고 아무 말 없이 떠난 뒤 그들을 서빙한 웨이터가 팁을 보고 울기 시작했다. 또다른 직원 1명 역시 그걸 보고 울었고 나 역시 눈물이 날 수밖에 없었다. 우리에게는 정말 힘든 시간이었기 때문에 극도로 감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개업 21주년을 맞은 ‘스타빙 아티스트’에서 아침을 먹은 이 손님이 “힘든 시간을 견뎌줘 정말 고맙다”는 글과 함께 거액의 팁을 남기고 사라진 것은 지난주의 일이었다.

이 손님은 “맛있는 음식과 따뜻한 미소, 그리고 멋진 분위기에 감사한다. 우리가 너희 모두에게 매우 고마워 한다는 것을 알아주면 좋겠다.‘스타빙 아티스트’가 없다면 올 여름을 잘 보낼 수 없을 것”이라는 글도 함께 남겼다.

그는 1000달러의 팁을 전체 직원에게 나누어 달라고 부탁했다. 테이세이라는 자신을 제외한 7명의 직원들에게 이를 나눠주었다.

오션 그로브 지역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이 식당의 오랜 주인인 테이세이라는 3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문을 닫아야 했을 때 영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조차 확신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식당 문을 열기는 했지만 이전 수입의 절반도 못미치는 등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이 팁은 사람들에 대한 우리의 희망을 회복시켜 주었다.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해 너무 자부심을 느꼈다.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시간이 지나면서 지치기도 하지만 이제 우리의 노력이 실제로 눈에 띄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