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사우디軍 새기지 「라덴그룹」이 건설

입력 1998-09-16 19:48수정 2009-09-25 0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우디아라비아에 주둔중인 미국 공군이 1억5천만달러가 투입된 새 기지로 이전할 계획인데 새 기지를 미 대사관 폭탄테러의 배후로 지목된 오사마 빈 라덴의 가족이 건설, 미 국방부가 난처한 입장이라고.

걸프주둔 미군사령부 대변인은 “기지 건설을 ‘빈 라덴 건설그룹’에 맡긴 사우디정부의 결정을 옹호한다”며 “이 회사는 빈 라덴이 94년 추방당한 뒤 그의 상속권까지 박탈했기 때문에 테러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해명.

〈AFP〉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