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진태현·박시은 “아이 떠난 후 눈물…사실 매일 참고 있는 것”

입력 2023-01-27 17:38업데이트 2023-01-27 17: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태현 박시은진태현 박시은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아이 유산 후의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30일 밤 11시1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출연한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아이를 떠나보낸 아픔을 딛고 제주도에서 회복 중인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태현 박시은진태현 박시은

박시은은 지나가는 아이에게 환하게 인사하다가도 곧이어 눈물을 보였고, 진태현은 “사실 계속 참고 있는 것”이라고 털어놔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박시은은 “어떤 기억을 안고 살아갈 건지는 오롯이 내가 결정하는 것, 아픈 시간이 너무 컸지만 이 행복이 그 시간을 덮을 정도로 행복했다”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진태현 박시은진태현 박시은
아이를 떠나보낸 아픔을 고백한 후 처음으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두 사람은 뜨거운 응원과 관심을 받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두 사람의 짧은 예고 영상은 주요 포털 및 유튜브에서 30만 뷰를 넘어서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진태현과 박시은은 지난 2015년 결혼해 2019년 대학생인 첫째 딸을 입양했다. 이후 결혼 7년 만인 지난해 박시은이 아이를 임신했으나 출산 20여일을 앞둔 지난해 8월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