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양상국 “아버지, 코로나19로 돌아가셔…수의도 못 입으셨다” 눈물

입력 2022-05-29 09:56업데이트 2022-05-29 09: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S ‘진격의 할매’ © 뉴스1
개그맨 양상국이 아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고 고백했다.

31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안타까운 사연자들이 방문해 국민할매 트리오를 눈물짓게 한다.

최근 녹화에서는 사투리 개그의 아이콘인 개그맨 양상국이 출연했다. 밝은 모습으로 등장한 그는 지난 3월 돌아가신 아버지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코로나19로 돌아가셔서 아버지가 수의도 못 입으셨다”라며 “마지막으로 손이라도 한 번 잡고 싶었는데”라며 당시 상황을 털어놓아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양상국의 한 맺힌 사부곡은 결국 할매들까지 울렸다고.

마음 찢어지는 그의 사연에 눈물 흘리던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과연 어떤 위로를 건넸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한 사연자는 “가슴이 G컵이라 하루에 몇 번이고 시선 폭력에 시달린다”라는 사연을 들고 스튜디오를 찾았다. 사연자는 “가슴 때문에 언어폭력을 당하기도 하고, 스토킹도 당했었다”라고 덧붙였고, 김영옥은 “사람들 참 이상하다”라고 사연자를 감싸며 분노했다.

이어 모녀 사연자가 등장했고, 딸 사연자는 “엄마가 매일 술을 3병씩 먹는다”라며 엄마를 고발해 할매들을 경악하게 했다. 딸 사연자가 “방 문 앞에서 중얼거리고, 내 물건을 마구 버린다”라며 엄마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지만, 엄마 사연자는 그저 머쓱하게 웃었다. 이에 박정수는 “아직 심각성을 모른다”라며 알코올중독 엄마를 향해 매운맛 조언을 날렸다는 전언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