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간미연 “정말 화딱지나는 하루, 속상해”…무슨 일?

입력 2021-12-08 11:28업데이트 2021-12-08 11: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근황을 전했다.

간미연은 8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아니 12시 지났으니 어제는 정말 화딱지나는 하루였다. 대상 없는 분노. 속상해. 정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간미연은 다소 침울한 표정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무슨 일 있었나보네요” “울 언니 누가 화나게 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간미연은 지난 2019년 3세 연하인 뮤지컬 배우 황바울과 결혼했다. SBS 축구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