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강부자에 사과 “기분 언짢았죠? 죄송했다”

뉴스1 입력 2021-10-21 09:09수정 2021-10-21 0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 뉴스1
‘같이 삽시다 시즌3’ 박원숙이 강부자에게 사과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박원숙이 겉절이를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73년 평생 처음 겉절이 만들기에 도전했다.

김영란, 김청과 혜은이 등은 박원숙이 만든 겉절이를 맛봤고, 김영란은 “좀 짠데요”라고 반응했다. 박원숙도 맛보더니 “배추가 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박원숙은 소금으로 배추를 절인 바 있다.

겉절이가 짜자 박원숙은 생배추에 겉절이를 싸 먹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혜은이는 “겉절이와 고기를 먹으니까 아주 그냥 간이 딱 맞아”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소금은 찍지 말라”고 주의를 줬다.

주요기사
하지만 김영란은 “그래도 짜”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더했다. 혜은이는 “옛날에 어떤 사람이 했던 말 하고 똑같아”라고 언급했고, 박원숙은 “강부자 언니!”라며 기억난 듯 답했다.

과거 강부자는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겉절이를 만들었다. 박원숙은 이를 맛보고는 “너무 짜!”라고 정색했다. 이에 강부자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먹지 마”라고 말했지만, 박원숙은 한 번 더 “너무 짜! 깨소금이다!”라고 말을 보탰다.

박원숙은 강부자에게 했던 말을 회상하며 “강부자 언니! 지난번에 오셔서 김치를 해주셨는데 내가 짜다고 너무 그랬다”며 “아까 영란이가 내 겉절이를 먹고 짜다고 하는데 기분이 살짝 나쁘더라고”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언니 그때 기분이 아주 언짢았죠? 제가 죄송했습니다”라며 “별로 안 짭니다”라고 덧붙이며 사과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