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유진 딸, 류진 아들에 반했네…“짜노오빠! 좋아”

뉴시스 입력 2021-07-29 14:59수정 2021-07-29 1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태영의 딸 로린이가 류진의 아들 찬호 바라기에 등극한다.

오는 30일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기태영의 둘째 딸 로린이의 귀여운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기태영은 제철을 맞은 초당 옥수수를 준비해 다양한 요리를 선보인다. 기태영은 이웃주민인 배우 류진의 가족에 옥수수를 나눠주기 위해 딸 로린이와 류진의 집을 방문한다. 찬호와 만난 로린이는 “짜노오빠!”를 외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후에도 로린이는 찬호를 따라다니며 “나는 오빠가 좋아”라고 소리쳐 큰 웃음을 준다.

또 류진의 아들 찬호는 폭풍 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아빠를 꼭 닮아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다정함까지 탑재해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고 한다.

주요기사
한편, 이번 ‘편스토랑’에서는 이경규, 오윤아, 류수영, 기태영이 ‘여름의 맛’을 주제로 대결을 펼친다. KBS 2TV에서 평소보다 20분 늦은 밤 10시에 방영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