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윤택 “자연인 부적응자 아냐…용기 있는 분들”

뉴시스 입력 2021-07-06 13:31수정 2021-07-06 1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윤택이 ‘나는 자연인이다’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6일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개그맨 윤택이 출연했다.

이날 윤택은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윤택은 “사실 자연인 섭외가 힘들다. 그분들은 산에 들어가서 조용히 인생을 즐기려고 하는 분들이다. 출연료를 많이 줘서 가능하다는 건 부끄럽다. 돈 때문에 출연하는 분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윤택은 자연인에 관한 편견에 “도시를 떠났기 때문에 부적응자라고 하지만, 대단한 용기를 갖고 도시를 떠난 거다. 그 안에서 새로운 행복을 갖고 편안하게 사는 것이다”라며 또 다른 관점으로 바라봤다.

주요기사
한편, SBS 공채 출신 개그맨 윤택은 ‘개그공화국’이 폐지된 후 ‘나는 자연인이다’ MC로서 10년째 진행을 맡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