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순간’ 고두심,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 여우주연상 수상

뉴시스 입력 2021-06-24 16:18수정 2021-06-24 1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는 30일 개봉을 앞둔 ‘빛나는 순간’의 주연 배우 고두심이 제18회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특별한 사랑을 다룬 영화 ‘빛나는 순간’의 주연배우 고두심이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첫 해외 영화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빛나는 순간’은 해당 영화제 경쟁섹션에 초청됐으며, 경쟁섹션에 초청된 작품은 ‘완벽한 타인’의 베트남 버전인 ‘Blood Moon Party’,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연출 아오이 유우 주연의 ‘스파이의 아내’, 소노 시온 감독의 신작 ‘Red Post on Escher Street’ 등 총 17작품이다.

대한민국 연기대상 최다 수상자라는 기록을 갖고 있는 고두심의 해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기사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 측은 “더 이상 젊지 않은 나이에 오래된 상처를 넘어서는 사랑과 삶을 재발견한 한 여성의 사려 깊고 세심한 해석”이라는 심사위원평을 전달했다.

고두심은 “상을 주신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기쁘다. 지구 반대편에서도 ‘빛나는 순간’을 좋게 봐주셨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 부모님이 살아 계셨으면 정말 기뻐하셨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