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아들 자폐 공개한 이유 “‘아프다’ 얘기 계속해야했다”

뉴스1 입력 2021-03-06 11:07수정 2021-03-06 1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 뉴스1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 민이를 키우며 느끼는 고충을 토로했다.

오윤아는 5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아들 민이의 밀알 학교 친구 엄마들을 초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오윤아는 민이의 자폐를 공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엄마들은 처음 해보는 녹화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아이들 이야기가 시작되자 긴장을 풀고 늘 하듯 수다에 푹 빠졌다. 엄마들은 “사실 이 모임이 되게 소중하다”라며 “아이 얘기를 마음 편히 할 수 있는 건 이 모임 밖에 없다”며 오윤아와 함께 하는 자신들의 모임이 소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들은 실종된 발달장애 청년에 대해 걱정했다. 이들은 자폐가 있는 자녀들과 의사소통이 어렵기 때문에 실종이 가장 무섭다고도 이야기 했다.

주요기사
오윤아는 “민이를 LA공항에서 잃어버렸을 때 식은 땀이 나더라, 아무리 찾아도 없더라”며 “여행이 다 끝나고 집에 돌아오는 비행기를 기다리는데 애가 없어졌다, 처음에는 작게 소리를 지르며 찾아가 나중에는 ‘민아’ 하고 큰 소리로 아이를 찾았다, 나중에 방송에서 민이 찾았으니 오라고 비행기가 못 뜨고 있다고 하더라”고 아찔했던 경험에 대해 밝혔다.

또한 오윤아는 싱가포르 여행에서도 행여 아이를 잃어버릴까 긴장을 해 지갑 등 다른 걸 다 잃어버리기도 했다고 했다. 다른 엄마들도 아이를 잃어버린 기억에 대해 이야기 했다.

한 엄마는 “민이는 기분 좋은 프로그램으로 데뷔했다, 다큐가 아니어서 좋다”며 “발달 장애 아동을 키우면서 다큐나 뉴스 아닌 예능에 나가는 게 얼마나 좋냐”고 말했다.

또 “민이가 나왔을 때 방송에 나온 게 좋았던 건 민이의 장점만 보여준 게 아니라 단점도 보여줬다, 장애아의 모습을 진솔하게 보여주면서 가볍지도 않고 무겁지도 않게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다른 엄마는 “내가 왜 눈물이 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외국 사람들도 (민이를 보고)영어로 댓글을 달더라, ‘오픈하기 쉽지 않은데’ 하는 내용을 쓰는 거 보고 외국도 같구나, 엄마들은 같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오윤아는 “우리는 그냥 똑같은 엄마다. 개성 있는 아이의 엄마들일 뿐”이라며 “어릴 때까지만 해도 저 사람들이 내 기분을 알까, 저 사람은 죽었다 깨어나도 모를 걸, 어떻게 안 키워보고 말하지 하고 반감이 생겼다, 우리 자신이 선을 세운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예전이라면 (방송을)안 했을텐데, 예전에는 민이가 나오는 것에 대한 것을 예민하게 생각했다”며 “(공개를 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사람들에게 내 아들 아프다는 얘기를 내 입으로 계속해야 하더라, 모르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배우 선배님을 만나면 ‘애 어디학교 보내?’ 하면, ‘애가 아파서요’ ‘어디가 아파?’ ‘자폐가 있어서요’라고 레퍼토리처럼 보는 사람들에게 계속 해야하더라, 그래서 한 번 오픈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을 했는데 사람들이 생각보다 반응이 좋고, 자폐 있는 엄마들에게 용기를 줬다고 부모님들이 용기가 났다고 말해주시니 그게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다른 엄마들도 “오윤아한테 한 응원인데 나한테 하는 응원 같더라”며 방송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