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권오중, “내 와이프 가슴 F컵” 진정한 미국 스타일

디지털 뉴스팀 입력 2015-12-18 21:55수정 2015-12-18 2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오중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권오중, “내 와이프 가슴 F컵” 진정한 미국 스타일

‘신스틸러’ 배우 권오중이 2년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하는 가운데 과거 "아내 F컵" 발언이 눈길을 끈다.

과거 방송된 MBC MUSIC 예능프로그램 `하하의 19TV 하극상`에서 하하는 권오중의 거침없는 발언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당시 하하는 "제가 `하극상`에서 제 여자의 가슴크기를 공개해 정말 욕을 많이 먹었는데 권오중에 비하면 난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 10년쯤 전에 공중파 방송에 권오중이 나온 것을 봤는데 너무 깜짝 놀랐다”며 “그 방송은 스타들이 각자의 아내를 자랑하는 형식이었는데 권오중은 너무 떳떳하게 `내 와이프, F컵이에요`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하하의 회상에 출연진은 모두 권오중을 바라보며 "진정한 미국 스타일이다. 하극상의 메인 MC 감이다"라고 감탄했다.

한편, 권오중의 소속사 슈가타운 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권오중이 KBS 2TV 새 주말 연속극 ‘아이가 다섯’(가제)(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 민폐 갑 재혼남 윤인철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출연 소식을 알렸다. 권오중의 드라마 복귀는 지난해 4월 막을 내린 MBC ‘기황후’ 이후 약 2년 만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