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막노동하는 남편 존중…“정당하게 일하는데 왜?”

동아닷컴 입력 2015-01-07 10:52수정 2015-01-07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미란 남편 존중. 출처= tvN 방송 갈무리
‘라미란 남편 존중’

배우 라미란 남편 존중 발언이 화제다. 남편의 막노동 직업을 소개하며 당당하게 소신을 밝혔기 때문이다.

라미란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을 소개했다. 남편의 직업이 막노동이라고 밝힌 라미란은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존중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라미란은 “화제가 될 줄은 몰랐는데 놀랐다. 방송이 나가고 나서 네티즌의 응원 댓글을 많이 봤다” 라며 “막노동하는 게 부끄럽지 않다. 세상 사람들 모두 자기 능력에 맞는 일을 하는 거다. 남편이 부끄럽거나 창피하다는 생각을 단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라미란이 지난해 5월 방송된 케이블TV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사람들이 남편 무슨 일 하냐고 물어보면 막노동 한다고 한다. 자신의 몸을 이용해 정당하게 일하는 것이기 때문에 창피한 건 아니다”고 말하며 남편에 대한 존중하는 마음을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