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귀 유치원’ 최효종, 연예인 되는법? “오디션 프로 나가”

동아닷컴 입력 2011-11-20 23:04수정 2011-11-20 23: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예인 되는 것 어렵지 않아요”

개그맨 최효종이 ‘연예인이 되는 방법’을 소개했다.

20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사마귀 유치원’의 진학상담선생님 일수꾼 최효종은 연예인이 되는 방법으로 “넘치는 끼와 열정, 그리고 오디션 프로그램에만 참가하면 된다”라며 입을 열었다.

최효종은 “오디션 프로그램에는 각종 연예인이 다 있다. 가수도 있고 밴드도 있고 연기자도 있고 모델도 있고 아나운서도 있다. 심지어 요리사도 있다”며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난무함을 꼬집었다.

관련기사
또 최효종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1등이 되는 것도 어렵지 않다”며 “뛰어난 가창력과 구구절절한 사연만 있으면 된다”며 “특별히 재미있는 성격이 아닌데 합숙 생활이 재미있겠냐고? 능력 있는 PD님이 알아서 재미있게 편집을 해줄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등 상금으로 수억 원을 받아도 부담가질 필요가 없다며 “시즌 2를 하면 잊힌다. 가수가 된 후에도 나는 가수인지 알아보는 프로그램과 불후의 명곡인지 알아보는 프로그램에 나가서 또 경쟁하면 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디션 합격에서 1등이 된 거지 스타가 된 것이 아니다. 꼭 노력해서 훌륭한 연예인이 되라”고 덧붙여 박수를 받았다.

사진 출처 | KBS2 ‘개그콘서트’ 방송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