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Q|윤시윤의 연기와 삶] “여전히 뇌속엔 ‘김탁구’ 가득”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9 07:00수정 2010-09-29 08: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시윤이 직접 그린 ‘윤시윤의 뇌구조’.
직접 그린 뇌구조 속 큰 비중…‘식스팩’도 눈길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인기만큼이나 인터넷상에서는 주인공 김탁구의 뇌구조가 인기를 끌었다.

누리꾼이 공개한 김탁구의 뇌구조에는 드라마의 소재인 ‘빵’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어무이’, ‘니 웃었제? 내 눈은 못 속이는데’,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가 떴어도 곱뿌 없이는 못마십니더’ 등 인상적인 문구가 그려져 있다.

“탁구의 마음을 정확하게 꿰뚫은 뇌구조를 보고 정말 감탄했다”는 윤시윤에게 현재 윤시윤의 뇌구조를 그려달라며 종이를 내밀었다.

관련기사
인터뷰 내내 김탁구와의 이별을 아쉬워했던 윤시윤은 제일 먼저 ‘탁구야 안녕’이라는 말로 아쉬움을 표시했다. ‘마준이 보고 싶어’, ‘탁구처럼 살아야지’, ‘봉빵’ 등 드라마에 대한 여운도 그림에 담았다. 윤시윤이 직접 그린 뇌구조 중 가장 눈길을 끄는 단어는 바로 ‘식스팩’. 윤시윤은 “그 동안 드라마 촬영하느라 운동을 거의 못했는데 이제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해 나도 ‘몸짱’인 내 모습을 보고 싶다. 이제 좀 남성적인 매력도 보여드릴 때가 된 것 같다”며 웃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