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포커스] ‘오란씨걸’ 김지원 “예쁘다고요? 남자들한테 인기는 별론데…”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4 07:00수정 2010-09-24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음료 CF 한편으로 스타덤에 오른 신예 김지원. 영화 ‘로맨틱 헤븐’을 통해 연기자로도 활동을 넓힌다.
■ 올해 연예계 가장 주목받는 기대주 ‘오란씨걸’

길거리 캐스팅…음료수 CF 찍어 유명세
화장품·의류모델 발탁…일약 스타덤에
“화이트데이때 사탕 하나 못 받았죠 ㅎㅎ”

기획사서 3년간 연기·노래 등 트레이닝
‘로맨틱 헤븐’ 촬영…영화 데뷔까지 앞둬


“송·중·기요∼∼!!”

관련기사
순간, 그녀의 얼굴은 환하게 빛났다. “아직 인터뷰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면서도 던져지는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주저없이 되돌려주던 찰나였다.

최근 관심사를 묻자 목소리가 한 옥타브는 올라갔다. 이내 쑥스러운 듯 “(그의) 팬도 아니고, (그가) 이상형도 아닌데…”라며 발그스름한 표정을 짓는다.

“인터넷에서 ‘송중기’를 검색하면 자동 검색어로 ‘윙크’가 뜬다”면서 활짝 웃는 얼굴은 그녀에게 유명세를 안겨준 오란씨 음료 CF 속 매력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다가왔다.

김지원(18). 단 한 편의 CF를 통해 온라인에서 ‘오란씨걸’로 불리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고, 그 여세를 몰아 화장품과 의류 브랜드 광고모델까지 발탁됐다.

장진 감독의 새 영화 ‘로맨틱 헤븐’으로 연기 데뷔까지 앞두고 있으니 아마 올해 가장 큰 주목을 받은 기대주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고교 3학년생인 그녀는 2007년 초 집 근처 교회를 다녀오다 말 그대로 ‘길거리 캐스팅’됐다. 우연히 현 소속사의 관계자와 마주쳐 그가 건넨 명함을 받아든 것.

선뜻 내키지 않았지만 “밑져야 본전 삼아” 찾아갔다. 여전히 자신의 선택을 달가워하지 않는 아버지와 “할 수 있으면 해보라”며 내심 그게 가능한 일이겠느냐고 걱정스러워 하던 어머니의 배려(?)를 뒤로 하고 오디션에 응했다.

그 또래가 누구나 그렇듯, “어린 시절 로망 같았던 연예인”이 되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말 그대로 “밑져야 본전”이었고 단순한 호기심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나보다.

- 왜 캐스팅됐을까.

“나도 궁금하다. 솔직히 예쁘다는 소리는 좀 들어왔다.(웃음) 하지만 남학생들에겐 인기가 없다. 왜 그럴까. 또래 교회 친구가 그러더라. ‘넌 남자 애들 타입이 아냐.’ 그제야 알았다. 하하!”

- 그래도 학교 가면 주변의 시선이 쏠릴 것 같은데.

“그렇긴 하다. 신경이 쓰이기는 하지만 ‘어! 오란씨다!’ 정도에 그친다. 내가 인기가 많은 줄 알았다. 화이트 데이 때 은근히 ‘누군가 사탕을 주겠지’ 했다. 빼빼로 데이 때도 그랬고. 그런데 아무도 안 주었다. 하하!”

- 연예기획사와 계약을 맺은 뒤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기까지 시간이 좀 걸렸다.

“3년 동안 연기와 노래, 댄스 등 다양한 트레이닝을 했다. 피아노도 배우고.”

- 대학입시도 다가오는데.

“연극영화과에 진학하고 싶다. 요즘엔 입시, 특히 실기 위주로 공부하고 있다. 내게 필요한 공부, 이를테면 영어나 일어 같은 외국어 공부도 재미있다.”

- 외국어까지 공부하나.

“관심이 많다. 미드를 자주 보는데 자막과 또 다른 뜻을 알게 되면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다.”

-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가보다.

“외가가 미국에 있어 중학생 시절 5∼6개월 지내다 왔다.”

- 연극영화과는 왜 가려고 하나.

“활동을 하면서도 제대로 하는 건가 생각할 때가 많다. 배워도 아직 잘 모르겠고. 전문적으로 배우면 좀 더 좋아지지 않을까?”

- 그래도 영화도 찍었는데.

“여전히 잘 모른다.”

- 그럼 NG도 잘 내겠네.

“그렇진 않다. 장진 감독님께서 ‘아슬아슬하다’고만 하신다. 아직 불안하다. 선배님들 모습을 보면서 나와 다르다는 게 느껴지더라. 혼자 튀어서 괜히 잘못되지나 않을까 걱정이다.”

- 활동을 하는 동안 울어본 적은.

“오디션에 합격해 연기를 배우는데 발성 레슨을 받다 울었다. 장난처럼 했더니 선생님께서 ‘연기가 장난이냐’며 호통을 치셨다. 그 때가 지금까지 처음이자 마지막 눈물이었다.”

- 자기 이름으로 인터넷 검색은 해보나.

“처음엔 ‘오란씨걸’로 나오더라. 조금 시간이 지나니까 이름만 쳐도 검색이 되는데, 와! 너무 신기했다. 인터넷도, TV 속 내 모습도 아직 신기하다. 손발이 오그라들기도 하지만.”

딸이 연예계에 데뷔하는 순간, 그녀의 어머니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공인이란 (대중이)그 사람을 따라하고 싶어하는 것이다”고. “그러니 언행에 조심해야 한다”고.

그 말씀을 따라 김지원은 소중한 꿈 하나를 더 꺼내보였다. “최강희 선배가 환경을 위해 여러 노력을 하면 팬들이 따라하는 것처럼 나 역시 대중과 함께 좋은 일을 하고 싶다”면서 “60대엔 사회복지재단을 만들고 싶다”고.

“좋은 아티스트가 되어 나 스스로 행복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소망도 함께 내보인 그녀는 연대(年代)별로 목표를 설정해놓았다. 그녀의 그 꿈과 소망은 그리 멀리 있어 보이지 않았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사진|김종원 기자 w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