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동이’ 출연거부로 촬영 중단…결방 위기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15:54수정 2010-09-03 15: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방송영화공연예술인노동조합(한예조)과 MBC가 출연료 미지급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예조 소속 연기자들의 출연 거부로 MBC 드라마 '동이'의 촬영이 중단됐다.

3일 제작사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이날 오전부터 경기도 일산 세트에서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한예조 소속 연기자들이 촬영에 참가하지 않아 제작이 중단됐다.

제작진은 당초 이날 6일과 7일 방송분을 카메라에 담을 예정이었으나 촬영이 중단되며 방송이 결방될 위기에 처했다.

제작사 리더스 콘텐츠미디어 관계자는 "방송일이 촉박한데 오늘 촬영을 못하고 있어서 곤란한 상황"이라며 "제작진이 연기자들의 출연을 독려하고 있으나 쉽지 않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예조는 1일 MBC에 대해 미지급 출연료 21억6000만원에 대한 지급보증을 요구하며 '동이'와 '장난스런 키스' '글로리아' '김수로' 등 4편의 드라마에 대해 촬영 거부를 선언했으나 MBC는 이미 외주제작사에 이미 출연료를 지급했으니 지급보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동이'의 제작사 역시 7월 이후의 출연료를 아직 지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2일 한예조 소속 연기자들의 출연 거부로 촬영이 중단됐던 '글로리아'는 3일 연기자들이 복귀함에 따라 촬영이 재개됐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