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FF]하정우 “김기덕 감독은 오픈된 사람”

입력 2007-10-07 15:31수정 2009-09-26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하정우가 영화 ‘시간’과 ‘숨’에서 함께 작업한 김기덕 감독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하정우는 7일 오후2시 부산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열린 제 12회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 ‘숨’의 관객과의 대화(GV)에서 “제가 김기덕 감독에게 끌린 것은 아직도 무언가 배우고 싶어 하며 오픈 마인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정우는 “김기덕 감독하면 많은 작품을 하고 경험이 풍부한 분인데 아직도 영화학도처럼 배우려는 의지가 강하고 열정이 20대 같다”며 “굉장히 흥미로운 분이고 어떤 얘기도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여 앞으로도 함께 일하면 즐거울 것 같다”고 존경을 나타냈다.

이어 “‘숨’은 김 감독과 작업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라면서 “역할의 비중을 떠나 김 감독의 영화에 참여해 좋은 관계를 이어가고 싶었다. 어쩌면 친구를 만들고 싶은 욕심이라고 봐도 된다”고 덧붙였다.

‘숨’은 남편(하정우)의 외도를 알게 된 여자(박지아)가 자살을 기도한 사형수(장첸)를 만나 마음의 문을 연다는 줄거리. 대만의 청춘스타 장첸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하정우는 “장첸과 영화 안에서 딱 한번 만나는데 서로 스케줄이 안 돼 결국 따로 찍었다”면서 “아시다시피 감독님이 워낙 회차를 적게 촬영한다. ‘숨’도 15일 동안 10회차에 끝냈다”고 밝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부산=스포츠동아 이지영 기자 garumil@donga.com

[화보]부산국제영화제‘황진이’ 무대인사
[화보]지진희 강성연 문성근 주연 영화 ‘수’ 무대인사
[화보]강동원 이연희 공효진 주연 영화 ‘M’

[화보]강수연-전도연 ‘두 월드스타의 만남’
[화보]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 ‘스타로드-레드카펫’ 행사
[화보]부산영화제 ‘프리미어 라이징 스타 어워즈’

[화보]영화 ‘M’ 부산국제영화제 무대인사
[화보]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PIFF) 배우의 밤 행사
[화보]2007 부산국제영화제 아찔한 레드카펫 생생화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