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정부, 밀가루 가격 인상 폭 10% 내로 최소화…상승분 70% 지원

입력 2022-07-05 14:51업데이트 2022-07-05 14: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밀가루 가격을 10% 내로 올린 국내 제분 업체를 대상으로 가격 상승분의 70%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총 546억원을 투입한다.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5일 서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국내 주요 제분 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밀가루 가격 안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5월29일 확정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밀가루 가격 안정을 위한 예산 546억원을 확보했다. 하반기 곡물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국내 밀 가격도 오를 거라는 우려에서다.

국제 밀 선물가격은 작년 하반기부터 미국 등 주요 수출국의 작황 악화로 상승 조짐을 보이다가 올해 3월 이후 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영향으로 오름세가 지속됐다.

최근 미국 북반구 주요 수출국이 밀 수확기(6~9월)에 접어드는 등 공급 여건이 개선되며 6월 평균 국제 밀 선물가격은 t당 371달러로 전월(419달러) 대비 11.5% 하락했다.

하지만 국제 밀 선물가격이 수입 가격에 반영되기까지 통상 4~6개월이 걸리면서 6월 평균 밀 수입가격은 t당 445달러로 전월(438달러)보다 오히려 1.4% 상승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3월 이후 밀 선물가격 상승분은 하반기 밀 수입가격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하반기 중 밀가루 출하 가격을 동결하거나 10% 범위에서 인상한 국내 제분 업체를 대상으로 밀가루 가격 상승 요인의 70%를 지원할 계획이다. 나머지 30% 중 20%는 제분업체, 10%는 소비자가 부담한다. 지원 기준은 올해 6월 말까지 확정된 제분업체의 밀가루 출하 가격이고 지원 기간은 올해 7월부터 내년 1분기 예산 소진 때까지다.

김 차관은 “현재 식품 분야 물가 상승은 올해 초까지 국제 곡물 가격 상승분이 반영되는 과정”이라며 “국제 밀 가격이 국내에 영향을 미치는 시차를 고려할 때 하반기 이후 국내 식품 물가 상승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