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사회안전망 구축하고 민관협치로 행복한국 실현”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9: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계 신년 인사회 열고
서상목 회장, ‘3대 과제’ 제시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는 19일 한국사회복지회관(서울 마포구 공덕동 소재) 회의실에서 ‘2022년 사회복지계 신년 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및 사회복지계 인사 등 약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식 유튜브 ‘나눔채널 공감’을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됐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올해는 국가적으로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고, 사회복지계는 1952년 2월 한국사회사업연합회가 설립됐기에 현대적 의미에서 사회복지가 시작된 지 70주년이 되는 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우리나라 사회복지계가 당면한 3대 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사회안전망 구축 △활발한 나눔 문화 확산과 나눔 사업 전개를 통한 ‘행복한국’ 구축 △민관협치의 효율적 사회복지 전달체계 구축을 제시했다.

그는 새로운 사회안전망 구축에 대해 “빠른 기술혁신 속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더욱 악화되는 소득불평등 구조 해결을 위해 사회복지계가 지속적인 문제 제기와 해법을 제시해 정부와 정치권이 이를 기반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행복한국 구축에 대해서는 “행복학에 따르면 나눔 활동을 실천하는 사람에게 더 많은 행복감이 부여된다”며 “나눔 문화를 확산하고 나눔 사업을 활성화하는 것은 ‘행복한국’을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이를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우리 협의회는 자원봉사, 푸드뱅크, 사회공헌센터, 사랑나눔기금 등이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민관협치의 효율적인 사회복지 전달체계 구축에 대해 “‘협력의 힘’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사회복지기관 간 및 민간과 정부 간의 협치체계 구축하고 ‘스마트 복지’를 위해서는 복지부를 비롯해 협의회, 사회보장정보원, 각종 복지시설 및 보건소 등이 협력체계를 이뤄야 한다”고 짚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정부는 올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면서 ‘포용적 일상 회복과 격차 해소’를 통해 국민의 삶을 끝까지 책임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