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과장급 평균연봉 4300만원…65% “만족 못해”

뉴시스 입력 2021-06-30 05:43수정 2021-06-30 05: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과장급 직장인의 평균 연봉이 4300만원 정도라는 집계가 나왔다. 또 중소기업 직장인들 10명 중 6명 정도는 올해 연봉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에 따르면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497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봉 만족도’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65.2%가 ‘올해 연봉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올해 연봉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대리급 직장인에서 72.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주임급(68.6%), 사원급(63.0%) 순으로, 상대적으로 직급이 낮은 직장인들의 연봉에 대한 불만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중소기업 직장인의 직급별 평균연봉은 사원급이 평균 2800만원으로 집계됐고 주임급이 평균 3100만원으로 사원급보다 평균 300만원이 높았다. 이어 대리급이 평균 3500만원, 과장급이 평균 4300만원, 차장급이 평균 5100만원, 부장급이 평균 5700만원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직급별 평균연봉의 차이는 사원급과 주임급이 300만원 차이로 가장 적었고 대리급과 과장급, 과장급과 차장급의 연봉차이가 각 800만원으로 가장 컸다.

경력연차는 직급별로 약 3년 안팎의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원급 직장인의 평균 경력 연차는 3.5년으로 집계됐고 주임금은 평균 5.7년으로 사원급 보다 2.2년이 길었다. 이어 대리급은 평균 7.4년으로 주임금보다 1.7년, 과장급은 평균 11.6년으로 대리급보다 4.2년이 각각 길었다.

이어 차장급 직장인의 경력 연차는 평균 15.2년으로 과장급보다 평균 3.6년 길었고 부장급 직장인의 평균 경력 연차는 17.7년으로 차장급보다 평균 2.5년 길었다.

한편 직장인의 직급별 평균 이직 횟수를 조사한 결과 6년 단위로 이직 횟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6년 미만의 평균 경력 연차를 보이는 사원급과 주임급 직장인의 평균 이직 횟수가 2.4회, 2.3회로 유사했고 이어 경력 12년 미만인 대리급(평균 7.4년)과 과장급(평균 11.6년)의 평균 이직 횟수가 각 3.0회로 같았다. 평균 경력 연차 18년차 미만인 차장급(평균 15.2년)과 부장급(평균 17.7년)의 평균 이직 횟수도 각 3.6회로 같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