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7종 출시” 기아차, 전기차 체제 ‘가속페달’

뉴스1 입력 2020-09-16 11:03수정 2020-09-16 11: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차가 오는 2027년까지 출시할 전용 전기차 모델 라인업 스케치 이미지. (기아차 제공) © 뉴스1
기아자동차가 오는 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 7개를 출시하고, 국내외 충전 인프라 업체와 협력을 늘리는 등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다. 기아차는 오는 2029년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송호성 사장이 화성공장을 방문, 향후 출시될 전용 전기차 모델 라인업의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하고 글로벌 전기차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전용 전기차는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일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적용됐으며, 세단에서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다양한 차급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주요기사
송 사장은 “지난 2011년 국내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레이 EV를 선보인 이후 전 세계 시장을 무대로 1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해 온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전기차 중심의 사업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29년에는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11개의 전기차 풀 라인업을 구축해 국내 시장과 북미, 유럽 등의 선진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스케치 이미지를 통해 공개한 7개의 전용 전기차 모델들은 2027년까지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 출시를 앞둔 ‘CV’(프로젝트명)는 기아차가 축적해온 기술력과 첨단 전기차 신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이다. 디자인과 기술력, 성능 면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상품성과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아차는 기대하고 있다.

CV를 생산하는 화성 3공장은 기아차의 국내 공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생산 거점이다. 송 사장은 화성 공장 방문을 통해 CV의 생산과 품질 시스템의 구축 계획을 점검했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1월 중장기 미래 전략 ‘Plan S’를 공개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리더십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부문에서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혁신적 전환을 진행 중이다.

우선 기아차는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고 이를 곳곳에 적용할 예정이다. 새로운 디자인 철학은 서로 다른 형식과 구조에 대비 요소를 강조함으로써 혁신성과 다양성을 지향한다.

이어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거주성을 확보하고 도심형, 항속형, 성능형 등 세분화된 제품 구성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계획이다.

구독 서비스,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렌털·리스 프로그램과 중고 배터리 관련 사업 등 전기차 판매 방식에서의 혁신도 모색 중이다.

기아차는 전기차 전용 서비스 인프라도 확대한다. 국내의 경우 현재 전국 84개의 전기차 전용 서비스 작업장을 오는 2030년까지 1200개소로 확대한다. 해외 시장은 연내 600여개, 오는 2023년까지 2000여개 이상의 전기차 전용 작업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충전 인프라 보급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이어간다. 국내 시장은 전국 판매 지점과 대리점, 서비스센터 등 자체 거점을 활용해 2030년까지 약 1500기에 달하는 충전기를 보급한다.

그룹 차원에서 전국 8개 지역을 잇는 12개의 고속도로와 도심에 2021년까지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도 구축한다.

SK에너지, GS칼텍스, 이마트 등과의 제휴 협력에도 박차를 가해 27기인 협력 충전 인프라를 오는 2021년까지 214기로 확대할 계획이다.

해외 시장의 충전 인프라도 지속적으로 확충한다. 기아차는 현재 유럽 권역에서 2400여기, 북미 권역에서 500여기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딜러 네트워크와 협력을 통해 구축하고 있다.

기아차는 전략적 제휴를 통한 충전 인프라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9월 유럽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 전문 업체 ‘아이오니티’ 전략 투자를 시작으로 미국·중국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충전 인프라 제휴 업체를 모색해 시장별 상황과 특성에 최적화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보하고, 충전 기술 확보를 위한 협력도 강화한다.

기아차는 지난 7월 전기차 기반의 고객 맞춤형 ‘e-모빌리티’ 서비스 전문 제공 기업 ‘퍼플엠’을 설립한 데 이어 정부·지자체들과 관용차의 전기차로의 전환, 대중교통수단의 전기차로의 전환,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업과 제휴도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