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어제 낳은 계란 오늘만 판매… 극신선 제품 출시

김은지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마트가 극신선 계란인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사진)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품은 당일 산란한 계란을 선별해 단 하루 동안 판매하는 상품이다. 남은 계란은 모두 폐기된다.

계란의 유통기한은 일반적으로 산란일로부터 45일이고 판매 기한은 30일이다. 즉, 산란일 이후 최대 15일이 지나서도 상품화될 수 있었던 계란을 극신선 상품으로 선보이는 것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계란 세척 과정을 의무적으로 거쳐야 하는 현재 유통 구조상 소비자가 구입할 수 있는 가장 신선한 계란”이라고 강조했다. 가격은 대란 15개들이 기준 3980원으로 일반 계란과 큰 차이가 없다.

앞서 이마트는 ‘새벽에 수확한 딸기’ ‘포구직송 생선’을 출시하는 등 극신선 상품을 통한 그로서리 제품 경쟁력 강화에 힘써 왔다. 이마트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격과 신선도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주요기사

#이마트#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극신선 상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