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채만 세놔도 세제 혜택’ 내일부터 시행

동아일보 입력 2010-09-19 07:22수정 2010-09-19 1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 임대 사업자가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에서 집을 3채만 세 놓아도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제도가 20일부터 시행된다.

국토해양부는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의 매입임대 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 요건을 완화하는 소득세법 등 관련 세법 시행령 개정안이 20일부터 시행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세제혜택을 받는 임대 사업자의 요건이 임대 가구는 5채에서 3채로 줄고, 최소 임대 기간은 10년 이상에서 7년 이상으로 단축된다.

또 주택당 취득 시 공시가격은 3억원 이하에서 6억원 이하로 높아진다. 주택면적 기준(85㎡ 이하)은 현행과 같다.

주요기사
이들 기준에 해당하면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에서 제외되고 양도소득세 일반세율(6~35%) 및 장기보유특별공제(최고 30%) 혜택이 적용된다.

세금 혜택을 받으려면 현행과 마찬가지로 임대 주택이 같은 시ㆍ군ㆍ구에 있어야 한다.

정부는 이 제도가 주택 거래를 늘리고 미분양 주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인이나 업체 단위의 매입임대 사업자는 매년 꾸준히 늘어 2002년 1만6916명, 11만1174호에서 지난해 말에는 3만4151명, 27만3531호로 늘었다. 사업자당 주택 수는 6.6가구에서 8가구가 됐다.

임대주택 취득 후 30일 이내에 임대사업자로 등록해야 하며 일정 기간 이내에 임대 이외의 용도로 사용하거나 팔면 감면세액이 추징된다.

전문가들은 역세권이나 대학가에서 입지와 임대 수요, 유동인구를 꼼꼼히 따져 급매물을 저렴하게 사들여 임대사업을 하면 일정한 수익을 내고 나중에 시세 차익까지 노릴 수 있다고 조언한다.

그러나 일각에선 임대 수익률을 연 5% 안팎으로 잡더라도 집값 전망이 불투명한 만큼 무리하게 대출받아 임대용 주택을 매입할 경우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