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치불안 국가신용에 악영향”

입력 2003-12-23 22:37수정 2009-09-28 0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3일 한국의 정치불안이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S&P는 이날 내놓은 ‘2003년 한국의 신용등급 추이’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신용등급과 관련해 “현재의 정치불안과 맞물려 경제개혁이 제대로 진척될 수 있는지 지켜봐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한국 국가신용등급의 가장 큰 걸림돌은 남북의 대치국면에 따른 지정학적인 위험과 향후 통일될 경우 한국이 떠안게 될 재정적인 부담”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46개 한국 기업에 대해 신용등급을 매기고 있는 S&P는 “2003년 총 12번의 상향조정과 3번의 하향조정이 있었다”며 “2002년에는 하향조정된 기업이 없었고 상향조정 건수도 32건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전년에 비해 다소 미흡했다”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해 S&P는 “1990년대 후반의 금융위기 이후 발전을 거듭해온 한국의 기업지배구조는 몇몇 기업의 경우 다소 퇴보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신치영기자 higgle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