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토모화학등 日부품기업 3社 한국에 1억달러 투자

입력 2003-06-08 17:47수정 2009-09-29 0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부품·소재기업들이 한국에 1억달러를 투자한다.

산업자원부는 윤진식(尹鎭植)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일 일본 도쿄(東京) 뉴오타니호텔에서 열린 한일(韓日) 투자협약식에서 일본의 스미토모화학과 해리슨도시바, 미쓰토요가 한국에 1억달러를 투자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스미토모화학은 초박막트랜지스터액정표시장치(TFT-LCD)용 컬러필터를 생산하는 한국 내 투자법인인 동우STI에 추가로 4800만달러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산자부는 이번 투자를 통해 연간 500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와 300명의 고용창출을 기대했다.

정밀광학부품 업체인 해리슨도시바는 5000만달러를 투자, 충북 청원군 오창면에 TFT-LCD용 냉음극 형광등 제조공장을 짓기로 하고 토지공사와 7000여평의 공장용지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 공장은 내년 4월부터 가동된다. 또 측정기기 전문업체인 미쓰토요는 올해 하반기 중 부산 녹산 공장에 200만달러를 들여 연구개발센터를 설치키로 했다고 산자부는 전했다.

고기정기자 ko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