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4천억 자구노력』…2일 한때 부도위기

입력 1997-10-02 19:33수정 2009-09-26 0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자금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쌍방울그룹이 쌍방울레이더스 등 계열사를 매각하는 등 자구노력을 해 모두 4천2백억원의 부채를 상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쌍방울그룹은 2일 계열사인 쌍방울개발(무주리조트)이 한때 어음을 결제하지 못하는 등 좌초위기에 처하자 이같은 자구계획을 내놓았다. 그룹측은 향후 6개월내에 야구단 「쌍방울레이더스」를 팔아 5백억원, 골프장 등을 매각해 1천억원 등 계열사 매각으로 1천5백억원을 마련하고 리조트 및 골프장 회원권 매각으로 모두 2천7백억원을 마련, 부채를 갚겠다고 밝혔다. 쌍방울그룹은 또 부회장단 및 고문단 10명이 일괄 자진사퇴하는 등 조직 및 인원축소를 통한 경영합리화도 꾀할 계획이다. 그룹측은 올해 1월말부터 전북 무주에서 열린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성사를 위해 2천8백73억원의 자금부담이 있었으나 정부보조금이 1백22억원에 그쳤고 대회 경기용 시설에서 수입이 부진해 자금압박에 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희상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