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임금협상준비 본격화…총파업 장기화대비

입력 1997-01-03 20:38수정 2009-09-27 08: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동계의 2단계 총파업이 재개되는 등 총파업이 장기화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재계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작년말 임시기구로 설립한 「총파업 특별대책반」을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앞두고 범재계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할 상시기구로 전환하기로 3일 결정했다. 재계의 이같은 움직임은 새 노동법이 오는 3월부터 발효돼도 개별사업장의 단체협상에서 반영되지 않는 한 유명무실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총측은 『신정연휴를 계기로 총파업의 기세는 한풀 꺾인 것으로 판단되지만 노동계가 파업의 여세를 임단협까지 연결시키기 위해 협상시기를 이달말경으로 앞당길 가능성이 높다』며 『경영계도 그에 대한 대책을 세우기 위해서는 임단협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총은 이에 따라 매년 3월경에 결정했던 「경영계의 임금 및 단체협상지침」을 △정리해고제 △변형근로시간제 △노조전임자 임금삭감 등의 사안을 중심으로 정해 이달말경 전국 4천여개 사업장에 내려보낼 방침이다. 한편 특별대책반은 오는 7일서울롯데호텔에서30대그룹 노무담당임원들이 참가한가운데 회의를 갖고 노동계에 파업자제를 호소하는 한편 불법행위에 대한 정부의 엄정한 법집행을 촉구할 계획이다. 〈李鎔宰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