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尹대통령, ‘칸 수상’ 송강호에 축전 “자부심 높여줬다”

입력 2022-05-29 10:18업데이트 2022-05-29 13: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찬욱 감독에는 “독창성·뛰어난 경쟁력 확인시켜줬다”
영화감독 박찬욱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방송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번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송강호 씨는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22.5.29/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 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송강호에게 “대한민국 문화예술에 대한 자부심을 한 단계 높여줬고 코로나로 지친 국민에게 큰 위로가 됐다”고 전했다.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에게는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송강호와 박 감독에게 보내는 축전을 올리고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송강호 배우가 쌓아온 깊이 있는 연기력이 꽃피운 결과”라며 “위대한 감독의 영화도 송 배우의 연기가 없었다면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박 감독에게는 “이번 수상은 2004년 ‘올드보이’ 2009년 ‘박쥐’ 2016년 ‘아가씨’ 등을 통해 쌓인 영화적 재능과 노력이 꽃피운 결과”라며 “앞으로도 세계인에게 널리 사랑받는 좋은 작품으로 한국 영화의 위상을 한층 높여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남자배우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니스)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 축전. 페이스북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