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액상형 전자담배 허가… 업계 “아이코스 등 덜 해로운 제품 전환 유도해야”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10-19 18:43수정 2021-10-19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DA, 처음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PMTA 인가
‘사용권고중단→판매 허가’ 입장 선회
세계 유일 ‘PMTA·MRTP’ 인가 아이코스 주목
FDA “흡연자 전환 유도해 공중보건 증진” 판단
전자담배총연합회 환영 입장 발표
총연합회 “복지부 사용중단권고 철회” 촉구
“과도한 세금이 덜 해로운 제품 전환 걸림돌”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처음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에 대한 미국 판매를 허가했다. 담배 업체 R.J레이놀즈가 제출한 데이터를 평가해 PMTA(Pre-Market Tobacco Application) 인가를 내준 것이다. 이에 따라 인가받은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의 미국 내 공식 판매가 가능해졌다.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이 미국에서 판매를 인가받으면서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이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판매 자체를 허용하는 PMTA 인증 뿐 아니라 공중보건 증진에 적합한 제품으로도 인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은 지난 2017년 3월 아이코스 미국 내 판매 인가를 위한 PMTA를 FDA에 신청했다. 이후 2019년 4월 궐련형 전자담배 최초로 해당 인가를 받았다. 당시 FDA는 아이코스 판매를 허가하는 것이 공중보건 보호에 적합한 것으로 판단했다.

작년 7월에는 FDA로부터 ‘MRTP(Modified Risk Tobacco Product)’ 인가 전자담배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 MRTP 인가는 FDA가 공중보건 보호를 넘어 공중보건 증진에 적합한 제품으로 판단해 인증을 부여하는 것이다. 현재 판매 중인 전자기기 제품 중 PMTA와 MRTP 인가를 모두 획득한 제품은 아이코스가 유일하다.

주요기사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 측은 MRTP 인가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방대한 과학 기반 연구 데이터와 시장 데이터를 제출해야 하고 강도 높은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검증을 거쳐 아이코스가 기존 담배보다 유해물질의 인체 노출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필립모리스는 미국에서 아이코스를 소개할 때 일반 담배보다 위해성이 덜한 제품이라고 언급할 수 있게 됐다고 한다. 그동안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과 한국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 시스템은 담배를 태우지 않고 가열하는 방식을 적용해 유해물질과 잠재적 유해물질 발생이 현저하게 감소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를 입증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와 실험을 지속 진행하고 있으며 과학에 기반을 둔 관련 연구 데이터와 사례를 알리는데 많은 공을 들여왔다.

한국필립모리스 관계자는 “현존하는 전자담배 제품 중 까다로운 미국 FDA의 PMTA와 MRTP 인가를 확보한 제품은 아이코스가 유일하다”며 “아이코스가 단순히 판매가 가능한 제품을 넘어 일반담배보다 유해성이 크게 저감된 제품이라는 점을 앞으로도 지속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 담배 흡연자들의 전환을 유도해 공중보건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미국 FDA의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승인에 대해 국내 전자담배총연합회는 환영한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독성이 덜하고 결과적으로 공공 이익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FDA가 인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연합회 측은 “지난 2019년 10월 보건복지부는 미국 FDA 결정을 근거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권고 조치를 내린 바 있는데 FDA 입장이 바뀐 만큼 이에 맞춰 복지부는 사용중단권고 조치를 철회하고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각종 연구결과에 근거한 정확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정부의 과도한 세금 정책도 지적했다. 액상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는 것이 다양한 연구결과를 통해 입증되고 있는데 일반 담배 흡연자들이 유해성이 덜한 제품으로 전환하는데 과도한 세금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금연 보조제로 여겨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해외 사례를 들면서 국내 세금 정책이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했다. 비정상적인 과세로 액상형 전자담배 자체를 시장에서 퇴출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총연합회는 “액상형 전자담배 말살 정책을 철회하고 합리적인 과세로 나서 세수 확보와 소상공인 보호, 더 나아가 반사적 이익을 받고 있는 가장 해로운 궐련담배 소비 확대로 인한 공중보건 문제를 해소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