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소비자가치연구회, ‘소비자 관점서 본 플랫폼 서비스 확장’ 2번째 포럼 개최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1-10-14 15:29수정 2021-10-14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지털소비자가치연구회(회장 나종연)는 지난 12일 2번째 포럼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플랫폼 서비스의 확장이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소비자가치연구회에 따르면 이번 포럼은 연구회 멤버 및 초청 연사 등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소비자 관점에서 바라본 플랫폼 서비스의 확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맡은 남영운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플랫폼 기업들은 서비스 확장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편익을 제공하고 있다”며 “다만 소비자 편익 이면의 소비자 프라이버시 침해, 플랫폼 과 의존, 소비자선택권 제한 등 소비자 후생 문제뿐만 아니라, 물류 및 납품 업체 등 공급자 이슈에 대해 소비자들은 일종의 ‘배신감’을 느낄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소비자의 민감도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포럼 참석자들은 플랫폼 사업자가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궁극적인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생태계 참여자들의 공공선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진화해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며, 플랫폼 서비스의 확장 속에서 디지털 소비자 가치 보호 및 제고를 위한 기업과 이용자의 역할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나종연 회장.

한편, 디지털소비자가치연구회는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서의 다양한 소비자 이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지난 9월 출범했다. 서울대 소비자학과 나종연 교수가 회장을 맡고 있으며, 김국현 에디토이 대표, 김민정 숙명여대 소비자경제학과 교수, 나지원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남영운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옥경영 숙명여대 소비자경제학과 교수, 윤종수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이승윤 건국대 경영학과 교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정지훈 DGIST 정보통신융합전공 교수 등이 참여한다.

주요기사
연구회는 △빅테크·플랫폼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과 정책/활동이 디지털 소비환경에 미치는 영향, △최신 디지털 플랫폼 환경 소비자 이슈 사례, △이용자 중심의 편익 분석 및 개선 방향성 등을 논의할 예정이며,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디지털 소비자가치 보호와 제고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지난달 개최한 첫 포럼에서는 ‘소비자 관점에서 보는 최신 플랫폼 이슈: 이용자 디지털 결제 이슈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소비자 관점에서 바라보는 디지털 결제 이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나종연 회장은 “디지털 환경의 급격한 발달로 아무도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서비스들이 생기고 진화하기 때문에 소비자 중심적(consumer-centric)인 것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업과 소비자를 위한 올바른 방향과 원칙을 제시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