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외국어 학습의 왕도는 즐거움과 다독

김상운 기자 입력 2021-09-11 03:00수정 2021-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국어 학습담/로버트 파우저 지음/331쪽·1만8500원·혜화1117
소위 ‘입시 영어’에서 해방된 지 20년이 넘었건만 이 책에 자연스레 손이 갔다. 학교만 졸업하면 끝일 줄 알았건만…. 대학원 원어 강독부터 해외 출장까지 영어의 마수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건 사실상 불가능했다. 중고교 시절 두꺼운 성문종합영어의 책장을 넘기며 내쉰 한숨 소리가 여전히 귀에 생생하다.

이 책은 한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독일어 몽골어 중국어 등 최소 9개 언어(본문 내용 기준)를 익힌 미국인 언어학자의 외국어 학습 체험기다. 서울대 국어교육과 교수를 지낸 그는 책 전체를 영어가 아닌 한글로 썼다. 언어 천재의 팁이 일반인에게 얼마나 유용할까 싶지만 책은 ‘영어 완전정복’류의 단순한 실용서가 아니다. 그렇다고 유용한 팁이 없는 건 아니니 안심하시라.

책을 읽으면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저자의 솔직한 실패담이었다. 그는 한국인 여러 명과 모인 자리에서 이들 사이의 대화를 알아듣지 못해 슬럼프에 빠진 경험을 털어놓는다. 그는 “모른다고 말하고 싶지 않아 그냥 같이 웃고 넘어가면서도 속으로 우울해지곤 했다”고 고백한다. 여러 언어 익히기를 즐기는 언어학자마저 외국어 학습의 길은 지난한 셈이다.

그의 슬럼프 극복법은 외국어 학습의 놀이화 혹은 취미화다. 언어는 다독(多讀)이 최선의 방안인데 지루하면 절대 꾸준한 반복을 이어갈 수 없다는 것. 그의 경우 외국어 학습은 그 나라의 문화를 익히며 소통하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해 양차 대전의 참화를 겪은 유럽 각국이 유럽연합(EU)으로 통합을 이뤄낸 배경에는 상호 간의 활발한 외국어 학습이 전제됐다.

주요기사
저자는 다독 과정에서 실용적인 팁을 제시한다. 학습자가 관심 있고 읽고 싶은 텍스트를 골라 읽어야 효과가 좋다는 것. 특히 모르는 단어가 너무 많아 읽는 도중 맥이 끊길 정도면 과감히 해당 텍스트를 버리라고 조언한다. 관건은 짧은 시간이라도 매일 꾸준히 외국어 텍스트를 접하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저자는 입시용 텍스트에 얽매이지 않고 자율학습이 가능한 사회인의 외국어 학습이 되레 유리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영어 콤플렉스에 시달리는 40대 이상 중년들에게 희망적인 메시지가 아닐 수 없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외국어 학습#다독#즐거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